메뉴 건너뛰기

계곡이 다시 노래하고

밝은집 2020.12.12 23:15 조회 수 : 2

        계곡물이 줄었다
        사철 흐르던 물소리도 끊기고
        겨우 남은 물웅덩이에 물고기가 모였다

        아무래도 말라 죽을 물고기
        휴양원 어르신 끓여 드릴까
        펼쳐 놓기만 하면 물고기가 들어간다는 어망
        된장이나 한 덩어리 넣으면 된다던데
        
        막상, 놓으려니 물고기가 불쌍했다
        꼬물 꼬물 천신만고 끝에 모여들었을 텐데
        “가둬 놓고 잡는 건 비겁하지”
        
        잡을까 말까  망설임 나흘에
        비가 오고, 폭우가 쏟아지고
        웅덩이도 물고기도 사라지고
        바위 사이, 돌 틈으로 흐르는 물이
        다시 쏴 쏴 노래를 한다
        
         웅덩이에 모여 있던 물고기들은
         지금은 어디로 흩어졌을까?
         그냥 두길 잘했다
         지금쯤
         어딘가에서 고향을 그리워할까
         바람소리 새소리 물소리
         밝은집 화음을 기억 하고 있을까
         큰 물 어지러움 속에서
         맑은 물 고향 물을 추억하고 있을까
         나처럼

 

 

         2017-09-13    유보현 목사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