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인사말

설립자: 유보현 목사

(사회정책전공, 사회복지사)

일생을 무의탁한 어르신들의 보호자가 되어 드리고 세상을 떠나시면서 천국에서 눈을 뜨시게 하리라 마음먹고 양평에 조그만 둥지를 틀었습니다. 적지않은 세월이 흘러 이제는 요양원과 휴양원으로 품을 넓혔으나 밝은집의 주인은 문을 열던 그때처럼 당연히 어르신들입니다. 지금은 노인요양보험제도의 실시로 3,000평 부지 안에 노인요양원과 설립이후 이어온 휴양원,두 시설이 한 울타리 두 건물로 나란히 운영되고 있습니다. 밝은집은 1991년 1월3일 개원과 함께 이어온 노인복지 구현을 목표와 중심가치로 생각하며 노인선교를 지향하는 정신을 이어나갈 것입니다.

 

원장: 원춘자 전도사 (사회복지사)

(복지행정전공, 사회복지사)

어르신들과의 생활이 쉽지는 않습니다.
그러나 어르신의 모습에서 훗날 저의 모습을 봅니다.
어르신들도 푸르고 푸른계절, 한아름 수확을 거두는 기쁨의 시간이 있으셨겠지요.
지금은 저희들의 손길에 마음결에 어르신들이 눈길을 주시며 웃으십니다.
어르신은 관심과 살핌속에 편안한 보호를 받으시고, 가족은 부담없는 마음으로 찾아와 풍광이 아름답고 항상 열려있는 밝은집을 고향처럼 찾아와 반가이 정을 나눌 수 있는 곳으로 기억되기를 소망합니다. 예수님이 오실 때까지... 

 

 

 

 

 

 

 

 

 

 

위로